광고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12월까지’ 연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1:44]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12월까지’ 연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22 [11:44]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는 6.22.(화)에 개최된 제26회 국무회의에서 개별소비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번 개정안은 국내 승용차 판매진작을 통해 소비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승용차에 대한 개별소비세 탄력세율(5→3.5%) 적용을 ‘21.12.31.까지 연장하는 내용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지난 5월 28일 제3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승용차 개별소비세 한시적 인하조치를 6개월 연장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자동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는 최대 143만 원(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부가가치세 13만 원)의 세금 인하혜택을 받을 수 있다.

 

중형 승용차(출고가격 3,500만 원)를 기준으로는 개별소비세, 교육세 및 부가가치세를 포함하여 총 75만 원의 세금 인하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승용차 판매가 늘어나 하반기 경기 회복을 위한 내수진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승용차 개별소비세 한시 인하조치로 유의미한 승용차 수요증대 효과*가 있었던 만큼, 하반기에도 자동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승용차 수요증대 효과: ‘15년 이후 개별소비세 인하기간 중 월평균 승용차 판매량 - (30% 인하기간) 14.0만 대(미시행 기간 대비 약 8.5% 증가)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별소비세법 시행령 개정안은 대통령 재가 및 공포절차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