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결국 숨진 채 발견

유서 남기고 잠적 뒤 북한산 형제봉 인근서 나무에 목매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15/04/09 [17:13]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결국 숨진 채 발견

유서 남기고 잠적 뒤 북한산 형제봉 인근서 나무에 목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5/04/09 [17:13]


[시사코리아=김수진 기자] 유서를 쓰고 잠적했던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북한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성 전 회장이 9일 오후 3시32분께 서울 종로구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로부터 300m 떨어진 지점에서 목을 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경찰청 과학수사계장이 수색견 수색 중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성 전 회장은 이날 오전 5시11분께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유서를 쓰고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이에 경찰은 방범순찰대, 기동타격대, 실종수사팀, 과학수사대, 경찰특공대 등 경력 1300여명과 수색견 및 탐지견 총 6마리를 투입시켜 평창동 일대를 수색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성 전 회장의 행방을 쫓았으며 이날 오전 11시3분 기준 서울 종로구 평창동 정토사 인근에서 최종적으로 위치가 확인됐다.

성 전 회장은 지난 2006년부터 2013년 5월까지 분식회계 등을 통해 기업의 부실한 재무상태를 속여 자원개발 등의 명목으로 정부 융자금, 국책은행 대출금 등 모두 800억여원을 부당 지원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날 잠적한 성 전 회장은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예정됐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도 불출석했다.

앞서 성 전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결백을 주장하기도 했다.

성 전 회장이 쓴 유서는 아들이 가지고 있어 구체적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성완종전 경남기업 회장 북한산 사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