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목포해경, 「SOS 구조버튼 직접 누르기 캠페인」 실시

바다 안전을 위한 SOS 구조버튼, 어민의 생명 지킨다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14:33]

목포해경, 「SOS 구조버튼 직접 누르기 캠페인」 실시

바다 안전을 위한 SOS 구조버튼, 어민의 생명 지킨다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4/04/18 [14:33]

▲ sos 누르기 캠페인 (사진제공 = 목포해양경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목포해양경찰서(서장 권오성)은 해상에서 긴급상황 시 신속한 구조를 위해 어선 위치발신장치 설치 어선을 대상으로 「SOS 구조버튼 직접 누르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어민들이 급박한 상황에서 손이 먼저 기억하고 반사적으로 구조 신호를 보낼 수 있도록 직접 구조 버튼을 눌러보는 체득 훈련과 조난통신 작동법을 안내한 안전수칙 홍보물 배부로 구성되었다.

캠페인은 어업종사자의 더욱 안전한 어로 활동을 위한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연중 수시 실시할 예정이다.

해상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SOS 구조 신호 요청은 해양경찰 등 구조 기관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조 활동과 즉결되어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

한편, 어선 자동 출입항 신고 장비인 V-Pass의 위험경보는 일정 조건(기울기 70도, 신호소실 10분) 충족 시에만 알람이 발생한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 긴급상황 시 구명조끼를 반드시 착용하고, 신속한 구조가 이뤄지도록 V-Pass 등 조난신호발신장치의 SOS 긴급구조 버튼을 즉시 눌러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