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 거행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1:02]

‘제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 거행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2/27 [11:02]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가보훈부는 2·28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제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을 28일(금) 오전 10시,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거행한다고 밝혔다.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라는 주제로 거행되는 이번 기념식에는 2․28민주운동 참여자와 유족, 정부 주요 인사, 각계 대표, 미래 세대 등 1,000여 명이 참석한다.

 

* 행사 주제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 선정 취지

 

자유롭게 학문을 배우며 꿈을 키우던 학생들의 권리가 민주주의에 반하는 강압적인 정치 행위로 인해 침해당한 상황에서, 자유와 정의를 지키기 위한 민주운동의 시작을 알린 결의문(경북고 이대우 학생, 안효영 학생 낭독)의 문구를 인용한 것으로, 2․28의 정신이 현재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자유민주주의로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함

 

 2․28민주운동은 대구지역 고등학생들이 항거하며 일으킨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학생 저항운동이다.

 

 전국적으로 퍼져나간 2·28민주운동은 대전 3․8민주의거, 마산 3‧15의거, 그리고 마침내 4‧19혁명이라는 위대한 결실로 이어지며, 오늘날 10대 학생들이 주도한 대한민국 민주운동의 효시로 평가받고 있다.

 

 기념식은 이날 오전 9시 35분, 식전 행사인 2⋅28민주운동기념탑 참배를 시작으로, 10시부터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여는 공연, 국민의례, 기념공연(1), 기념사, 기념공연(2), 2·28찬가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여는 공연은 2․28민주운동에 참여한 대구지역 8개 고등학교의 후배 학생들이 2·28결의문을 직접 낭독함으로써, 64년 전 가장 먼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외쳤던 대구 학생들의 민주정신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념공연(1)은 학생들이 2·28민주운동을 공부하고 직접 힙합곡을 작사·제작하는 과정을 영상으로 보여주고, 영상에서 제작된 곡을 무대 위에서 직접 공연한다.

 

 기념공연(2)은 대구 동성로에 2·28민주운동 역사를 주제로 설치된 ‘전시칸(전시부스)’을 찾은 시민, 학생들의 모습을 ‘우리가 역사를 기억하는 방법’이라는 주제의 영상으로 전한다.

 

 끝으로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가수 이보람이 전체 참석자들과 함께 ‘2·28찬가’를 제창하며 마무리된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