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중, 'FTA 공동위' 개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3/12/05 [16:12]

한중, 'FTA 공동위' 개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3/12/05 [16:12]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우리나라와 중국이 베이징에서 자유무역협정 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

 

 공급망의 안정화가 양국의 주된 관심사였다.

 

 우리 정부는 최근 발생한 중국산 요소의 통관 중단 사태와 관련해,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했다.

 

 지난 2015년 12월 발효된 한중 FTA. 9년 차를 맞이한 양국의 협정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교역규모는 36.5% 증가했다.

 

 오는 2025년 한중 FTA 10주년을 앞두고 양국은 4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5차 한중 FTA 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

 

 양국은 공급망 안정화를 목표로 핫라인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장급 수출통제 소통채널을 구축하고, 구체적인 운영방식 등에 대해 실무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특히, 우리 측은 최근 중국산 요소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통관이 중단되는 사례와 관련해, 이러한 조치가 국내 공급망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양국은 디지털·친환경 등 신통상규범을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해 미래지향적인 통상 관계를 마련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한 그간 지체되어 왔던 한중 FTA 서비스 등의 협상도 본격화하여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 대표로 나선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은 알리바바 본사를 방문해 디지털 경제 분야에서 한중 간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고, 우리 기업들이 중국에 진출할 방안도 협의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