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나주시 보건소, 힐링과 나눔이 꽃피는 어르신 텃밭 활동 눈길

치매안심센터,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 ‘미니케어팜’ 수확 채소 나눔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6:43]

나주시 보건소, 힐링과 나눔이 꽃피는 어르신 텃밭 활동 눈길

치매안심센터,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 ‘미니케어팜’ 수확 채소 나눔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2/05/19 [16:43]

▲ 나주시 치매안심센터 ‘미니케어팜’ 프로그램 참여 어르신들이 텃밭을 가꾸고 있다. (사진제공 = 나주시)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전라남도 나주시는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들이 텃밭에서 직접 가꾼 쌈 채소를 영산동 취약계층 어르신 가구에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나주시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4월부터 생산적인 농업 활동과 치매 케어 서비스를 접목시킨 치유해요힐링해요미니 케어팜’(Care Farm)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 사업은 치매 어르신의 잔존능력 보존과 신체·정신적 치유에 중점을 두고 70세 이상 정상군 노인치매환자인지저하 노인을 그룹으로 매칭해 맞춤형 텃밭 활동을 지원한다.

어르신들은 텃밭 활동을 통해 쌈 채소류와 계절별 모종 심기풀 뽑기·비료 작업꽃길 가꾸기 등을 추진한다.

특히 수확한 작물은 매달 독거·치매노인 가구에 전달하며 참여 어르신들의 성취감과 자존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한 달 간 잡풀과 돌멩이를 걷어내고 물을 주며 정성스레 텃밭을 가꿨던 어르신들은 상추쑥갓 등으로 구성된 채소 꾸러미를 또래 이웃들과 나누며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채소 꾸러미를 전달받은 한 어르신은 입맛을 돋우는 맛좋고 건강한 채소를 선물 받아 기분이 좋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서현승 보건소장은 미니케어팜은 고위험군 어르신의 인지 강화와 치매 예방우울감 해소는 물론 지역사회 나눔의 주체로서 자존감 형성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안식처로서 책임있는 역할을 다해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시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19 일상 회복에 따라 지난 4월부터 치매환자와 가족, 60세 이상 일반인을 대상으로 치매쉼터 및 가족교실치매예방 교실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치매 조기검진특화사업 참여 문의는 나주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