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소통센터’에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0:25]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소통센터’에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1/26 [10:2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토교통부는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1.2.4.)」을 통해 도입된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과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전반을 지원하기 위해 1월 26일 한국부동산원에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소통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소통센터는 한국부동산원 본사(대구)·서울사무소에서 운영하며,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의 사업성 분석, 조합(주민합의체) 구성, 사업인가 신청, 설계·착공, 국비지원 등에 이르는 일련의 절차를 안내·지원한다.

 

 앞으로 소통센터를 통해 다음과 같은 공공지원이 이뤄진다.

 

 먼저, 업무범위를 확대하여 자율주택정비사업 뿐 아니라 가로주택정비사업, 소규모 재건축, 소규모 재개발사업 등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전반에 대한 안내를 진행한다.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은 사업규모가 작고 주민 개개인이 사업의 추진절차나 방식을 상세히 알기 어렵기 때문에 주민의 힘만으로는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앞으로는 대구와 서울의 소통센터와 한국부동산원 지사를 통해 전국 어디에서나 조합의 설립과 인가 사업인가 신청 등 소규모 주택정비 절차와 제도에 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지역주민 또는 지자체가 요청할 경우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수행을 위해 작성된 계획서 내용과 사업성 분석에 대한 검토도 지원한다.

 

 특히,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1.2.4.)」을 통해 도입된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의 지정을 위해 지자체가 작성하는 관리계획의 수립 절차와 방법 등을 컨설팅하고, 관리지역 내 정비기반시설과 공동이용시설에 대한 설치비용도 지원한다.

 

 *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 신축·노후주택이 혼재하여 광역적 개발이 곤란한 저층 주저지에 대해 지자체가 블록별 정비계획, 기반시설 계획 등 관리계획을 수립하여 계획적인 정비 유도

 

 보다 자세한 사항 등은 한국부동산원 누리집(www.reb.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