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외취업, ‘온라인 멘토단’ 운영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3:57]

해외취업, ‘온라인 멘토단’ 운영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7/29 [13:57]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한국산업인력공단은 7월 30일, 해외취업 정보 및 멘토링 서비스 제공을 위해 미국·일본 등 24명의 멘토를 선정해 ‘해외취업 K-MOVE 멘토단’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외취업 K-MOVE 멘토단’은 해외취업 경험이 있는 선배들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생생한 노하우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13년에 시작된 프로그램으로,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부터 월드잡플러스에서 온라인으로 멘토링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멘토단 선정에는 총 227명이 신청했고, 해외근무 경력, 콘텐츠 제작·구성 계획, 사업 이해도와 멘토 목적의식 등을 심사해 최종 24인이 선정됐다.

 

국가별로는 해외취업자가 많은 미국·일본·베트남 멘토가 각 3명, 싱가포르·독일·캐나다 멘토가 각 2명, 중국·말레이시아 등 9개 국가 멘토가 각 1명이다.

 

직종별로는 정보기술(IT)·정보통신이 6명, 유통·물류·무역 직종이 5명, 금융·보험, 제조업, 이커머스, 여행·숙박업 등 다양한 업계의 멘토들이 선정됐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모든 멘토는 20~30대로 해외취업을 준비하는 MZ세대의 고민과 어려움을 이해하고 공감하기 쉬울 것으로 기대되며, 청년들의 해외 진출과 현지 정착에 대해 조언해줄 예정이다.

 

이번에 멘토로 선정된 이성은 씨(31)는 지난 2015년 K-MOVE 멘토의 도움을 받아 해외취업에 성공한 사례로, 해외 봉사활동과 인턴을 거쳐 현재는 말레이시아 딜로이트에 재직하고 있다.

 

이 씨는 “K-MOVE 멘토를 통해 해외취업 준비에 많은 도움을 얻었는데 이제 직접 멘토가 되어 활동한다니 감회가 새롭다”며 “평범한 모두가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취업 성공 과정과 현지 정착 정보를 나누고 싶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 K-Move 스쿨: 해외기업이 요구하는 어학, 직무능력 개발을 통해 취업까지 연계하는 해외취업연수 교육과정

 

한국산업인력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멘토들의 생생한 경험이 청년 구직자들에게는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외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해외취업을 원하는 청년은 누구나 월드잡플러스 누리집(www.worldjob.or.kr) 해외취업 가이드 – 청년해외진출 K-MOVE 멘토링 메뉴에서 멘토 정보를 확인하고 질문을 남길 수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