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IMF, 한국 경제성장율 ‘4.3%’로 상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8 [10:41]

IMF, 한국 경제성장율 ‘4.3%’로 상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7/28 [10:4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은 7월 27일, 세계경제전망(‘Fault Lines Widen in the Global Recovery’)을 수정 발표했다.

 

(세계경제 전망) ‘21년 성장률은 6.0%로 유지(’22년 4.9%, +0.5%p)했다.

 

다만, ‘21.4월 전망치 보다 국가 간 불균등 회복이 심화되는 양상을 우려했다.

 

(국가그룹별) 대체로 선진국은 상향, 신흥·개도국은 하향 조정했다.

 

(선진국) 백신공급 확대, 미국의 경기부양책 등에 힘입어 ‘21년 5.6%로 0.5%p 상향 조정(‘22년 4.4%, +0.8%p)했다.

 

* 주요국 ‘21년 성장률(%) : (미국)7.0(+0.6%p), (유로)4.6(+0.2%p), (영국)7.0(+1.7%p), (일본)2.8(△0.5%p)

 

(한국) ‘21년 4.3%로 0.7%p 상향(‘22년 3.4%, +0.6%p)했다.

 

(신흥국) 인도의 코로나 확산과 중국의 긴축재정 등을 반영하여 ‘21년 6.3%로 △0.4%p 하향 조정(’22년 5.2%, +0.2%p)했다.

 

(위험요인) 백신보급 지연, 미국의 경기부양책 축소 가능성,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른 금융긴축 등의 하방위험이 상존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 백신공급 협력 등에 따른 코로나 조기 종식과 소비·기업투자 등 경제활동 조기 정상화로 상방위험이 혼재한다.

 

(정책권고) 국가 간 불균등한 회복 완화 및 세계경제 회복세 지속을 위해 국제공조 강화 및 적극적인 정책 유지를 권고했다.

 

(국제공조) 저소득국 백신공급 확대, 특별인출권(SDR) 일반배분 및 저소득국의 채무재조정 등을 통한 취약국가 유동성 지원 강화를 주문했다.

 

(재정정책) 지출 우선순위를 백신, 인프라, 보건 등에 두고 미래 대비를 위한 투자 시 재정준칙 등 건전성 관리 노력이 필요하다.

 

(통화정책) 인플레이션 압력이 명확할 때까지 긴축을 지양하되, 기대치를 넘는 회복 시 빠른 정책전환 및 시장 소통 강화를 주문했다.

 

(금융리스크) 좀비기업 급증에 대비하여 기업 감독, 파산·회생지원 등 강화, 외채 만기연장 등 대외 건전성 확보를 당부했다.

 

(미래대비) 국제 탄소가격 부과, 녹색분야 인프라 투자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한 성장 도모를 주문했다.

 

(재정전망 및 금융안정) 글로벌 재정수지는 소폭 개선, 금융시장 여건은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 재정수지는 △2.9%로 유지, 정부부채는 51.8%로 하향(△1.3%p)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택가격 상승, 낮은 자산시장 변동성 등에 대응하여 급격히 통화정책 기조를 전환하는 것은 금융시장의 위협요인이 될 가능성을 언급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