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북 군통신선’ 복구 및 정상화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13:51]

‘남북 군통신선’ 복구 및 정상화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7/27 [13:51]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남북 군사당국은 남북정상 간 합의사항 이행차원에서 2021년 7월 27일 10시부로 군통신선을 복구하여 기능을 정상화했다.

 

남북 군사당국간 군통신선은 2020년 6월 9일 단절된 이후, 약 13개월 만에 복구된 것이다.

 

현재 광케이블을 통한 남북 군사당국간 유선통화 및 문서교환용 팩스 송·수신 등이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다.

 

서해지구 군통신선은 7월 27일 10시에 개통되어, 시험통화 등을 통해 군통신선 운용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다만, 동해지구 군통신선은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연결을 지속 시도 중에 있다.

 

오늘 오후부터 정기 통화(09:00, 16:00)도 재개될 예정이다.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이용한 서해 우발 충돌방지를 위한 서해 불법 조업선박 정보교환뿐만 아니라 남북 군사당국간 다양한 통지문 교환도 가능하게 되었다.

 

남북정상의 합의에 따라 군통신선이 복구되어 정상화됨으로써, 남북 군사당국간 ‘9·19 군사합의 이행’ 등 군사적 긴장완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