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회 산자위, ‘소상공인 손실보상 법안’ 처리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1:31]

국회 산자위, ‘소상공인 손실보상 법안’ 처리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17 [11:31]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6일 중소벤처기업소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감염병 피해 소상공인 등 구제에 관한 특별법안」 등 3건의 제정안을 처리했다.

 

또한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23건의 개정안을 비롯한 26건의 법률안과 1건의 청원을 심사한 가운데, 이를 통합 조정한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안으로 제안하기로 의결하였다.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감염병 예방조치로 인하여 법 공포 이후 발생하는 소상공인의 경영상 심각한 손실보상에 대해서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손실보상을 하도록 한다.

 

아울러 법 공포 이전에 발생한 심각한 피해에 대해서는 조치 수준, 피해 규모 및 기존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피해를 회복하기에 충분한 지원을 하도록 하는 것이다.

 

동 개정안에 따라, 손실보상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에게 손실보상금의 지급을 신청해야 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관련 전문가, 소상공인 대표자 등으로 구성된 손실보상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손실보상금의 지급을 결정하게 된다.

 

만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의 손실보상금의 지급 결정에 이의가 있는 사람은 지급 결정을 통지받은 날부터 30일 이내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한편, 신청인이 감염병 예방조치 의무를 위반한 경우에는 손실보상금의 감액 또는 환수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