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 日반도체 규제 극복…핵심 소재 국산화 성공

배선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3:46]

삼성, 日반도체 규제 극복…핵심 소재 국산화 성공

배선규 기자 | 입력 : 2021/06/09 [13:46]

  © 사진제공=뉴시스



(
시사코리아-배선규 기자) 삼성전자가 약 2년전 벌어진 이른바 한일무역전쟁에 따라 수급에 차질을 빚었던 반도체 핵심 소재 고순도 염화수소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 20197월 반도체 소제 수출 규제에 나섰고 이에 삼성전자는 국내 중견기업 백광산업과 협력해 국산화에 착수한 바 있다.

 

9일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최근 이들 두 회사는 고순도 염화수소를 삼성전자 반도체 설비에 실제 적용하는 품질 테스트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년 하반기인 712월 중 최종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고순도 염화수소의 주된 쓰임새는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웨이퍼에 그려진 반도체 회로만 남기고 불필요한 부분을 부식시켜 깎아내는 식각(蝕刻)액 역할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협력사인 솔브레인을 통해 일본 토아고세이, 독일 린데 등의 제품을 수입해 왔다. 작년 수입 규모만 약 570억 원으로 전해졌다.

 

고순도 염화수소는 일본이 수출 규제를 한 품목은 아니지만, 일본 정부가 고순도 불화수소 등 일본이 독점해온 일부 핵심 소재 수출을 제한하자 삼성과 SK하이닉스 등은 불확실성 경감을 목표로 공급망을 점검하며 국산화 및 다변화를 꾀해 왔다. 작년부터 한국 반도체 소재 기업인 솔브레인, SK머티리얼즈, 동진쎄미켐 등이 속속 불화수소 등의 소재 국산화 성과를 보였다.

 

20197월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 대법원이 일제 강제징용에 대해 배상 판결을 내린데 대한 보복 조치로 우리나라에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한다고 밝혔다. 일본에 소재 수입을 의존해 온 국내 반도체 업계는 소재가 떨어지면 공장이 가동중단 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질 수밖에 없었다. 아울러 대중소 기업이 힘을 합쳐 반도체 소재와 부품, 장비의 공급망을 점검해 다변화에 나서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 솔브레인은 작년 1월 액체 불화수소 국산화에 성공했고, 6월에는 SK머티리얼즈가 초고순도 기체 불화수소 국산화가 가능해졌다는 발표를 했다. 금년 3월에는 동진쎄미켐이 불화아르곤 포토레지스트 국산화 개발 기록을 남겼다. 모두 일본의 규제 품목에 해당하던 것들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던 소재들이었다.

 

다만, 결과적으로 이는 규제 카드를 꺼냈던 일본에게 역풍으로 돌아가게 됐다. 올해 초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삼성전자가 일본 반도체 소재 수입을 줄이고 있다며 한국의 소재 국산화가 일본 기업에 타격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납품하는 일본의 주요 소재 기업인 도쿄오카공업과 다이킨공업 등은 수출 규제를 피해 국내에 생산시설을 짓거나 합작사를 설립하는 등 한국 투자를 확대했다.

 

다만, 반도체 장비는 해외 의존도가 80%에 달하는 만큼, 여전히 반도체 소부장 국산화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지적도 나온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