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거리 위 무법자, ‘킥라니’ 주의!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3:49]

거리 위 무법자, ‘킥라니’ 주의!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6/04 [13:49]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요즘 길거리에서 전동킥보드를 많이 볼 수 있다.

 

‘킥라니’는 킥보드와 고라니의 합성어이다.

 

고라니처럼 갑자기 튀어나와 운전자를 위협하는 전동킥보드 운전자를 이르는 말이다.

 

개인형 이동장치, 퍼스널 모빌리티는 2017년 9만8천대에서 2019년 19만6천대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공유 서비스가 활성화하면서 전동킥보드는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이 됐다.

 

이용자가 늘어난 만큼 관련 사고도 크게 증가했다.

 

경찰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00여 건에서 지난해엔 897건으로 1년에 두 배씩 늘고 있다.

 

지난 5월 13일부터 전동킥보드 관련 법적 규제가 강화됐다. 그 내용을 살펴본다.

 

이제 전동킥보드는 원동기 면허 이상의 면허가 있어야만 운행할 수 있다.

 

기존에는 만 13세만 넘으면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었다. 하지만 바뀐 규정에 따라 원동기 면허를 취득할 수 있는 16세 이상으로 이용 연령이 상향됐다.

 

성인이라도 면허가 없으면 전동킥보드를 탈 수 없다.

 

면허 없이 전동킥보드를 타면 범칙금 10만 원이 부과된다.

 

16세 미만의 미성년자일 경우, 도로교통법 만 13세 미만 어린이에 대한 ‘보호 조항’에 따라 부모나 보호자에게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한다.

 

안전수칙에 대한 처벌도 추가됐다.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으면 2만 원, 혼자 타지 않고 둘 이상이 타면 4만 원의 범칙금을 물린다.

 

만약, 전동킥보드에 두 명 이상이 정원을 초과해서 탄데다, 안전모도 쓰지 않았다면?

 

운전자는 정원 초과 범칙금 4만 원에 안전모 미착용 2만 원이 더해지고, 동승자에는 안전모 미착용, 과태료 2만 원이 부과된다.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도 더 엄격해졌다.

 

그동안에는 술을 마시고 타다 적발되면 범칙금 3만 원 이었는데, 이젠 10만 원을 부과한다.

 

만약, 경찰이 음주 측정을 요구했는데 여기에 응하지 않았다면 범칙금 13만 원을 물게 된다.

 

그렇다면 전동킥보드, 어디에서 타야 할까?

 

개인형 이동장치인 전동킥보드는 인도에서 달릴 수 없다.

 

자전거 도로나 자동차도로의 가장 오른쪽 차선을 이용해야 하는데, 전동 킥보드로 인도를 주행하면 범칙금 3만 원이 부과된다.

 

또 지정차로를 위반하면 범칙금 1만 원을 내야한다.

 

특히, 보도로 주행하다 보행자 인명 피해 사고를 내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 등 형사처벌 대상이 되는 만큼 이 점 꼭 유념해야 한다.

 

그렇다면, 해외에서는 전동킥보드 문화를 위해 어떤 대책들을 마련해두고 있을까?

 

먼저 프랑스는 전동킥보드 한 대당 한 명의 주행자만 허용하고 지정지역 외  인도 주행과 주차는 금지하고 있다.

 

인도 주행이 적발되면 135유로, 우리 돈으로 약 19만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싱가포르에서는 전동킥보드의 보행자도로 이용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최대 2천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70만 원의 과태료 또는 최대 3개월의 징역형에도 처해질 수 있다.

 

전동킥보드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자동차의 1, 2%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특히 차가 많이 밀리는 출퇴근길, 아주 유용한 교통수단이다.

 

그래도 무엇보다 중요한건 안전이다.

 

보행자와 이용자 모두가 안전할 수 있는 ‘킥보드 문화’ 우리 모두 함께 만들어가야겠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