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남군, 치매환자쉼터 미술·원예치료 프로그램 운영

손다해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3:36]

해남군, 치매환자쉼터 미술·원예치료 프로그램 운영

손다해 기자 | 입력 : 2021/04/23 [13:36]

 

▲ 해남군청사 전경.     ©사진=해남군

 

[시사코리아 = 손다해 기자]해남군은 코로나19로 잠정 중단되었던 치매환자쉼터 프로그램을 지난 19일부터 재개해 운영하고 있다.

 

치매환자쉼터는 낮시간 동안 경증치매환자에게 인지강화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해 가족의 돌봄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오전 3시간 동안 미술, 원예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전문 미술치료강사를 투입하고, 해남 원예치료센터와 연계해 수준높은 내용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원거리 거주 어르신에게는 이동수단을 지원하는 서비스도 실시한다.

 

지난해 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가치매환자 68가정을 대상으로‘찾아가는 1:1 맞춤형 인지교실’을 운영했다. 또 700가정에는 치매 극복을 위한 인지강화키트를 제공해 가정에서 스스로 두뇌 훈련 할 수 있도록 방문 교육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치매환자 및 가족, 지역주민들의 돌봄과 따뜻한 휴식 공간인 치매안심센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