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태광그룹 세화미술관, ‘도시’ 주제 기획 미술전시...'솔리드 시티회'

김혜은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7:22]

태광그룹 세화미술관, ‘도시’ 주제 기획 미술전시...'솔리드 시티회'

김혜은 기자 | 입력 : 2021/04/22 [17:22]

 

 

 

(사진제공 김혜은 기자) 태광그룹 세화예술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세화미술관은 4월 21일부터 솔리드 시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전시는 원더시티 Wonder City (2018), 팬텀시티 Phantom City (2019)에 이어 세화미술관에서 ‘도시’를 주제로 한 세 번째 기획 전시다.

 

지난 두 번의 전시에서 도시를 관망하는 산책자의 태도와 도시의 빛과 색채를 담아 보았다면, 이번 전시는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도시 공간의 내밀한 면면을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미술가, 건축사, 영화감독, 안무가 등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이 전시에 참여해 미디어, 조각, 사운드, 사진, 설치 등 다채로운 매체를 활용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고대웅 <장인의 화원>, 송호철 <야생쓰레기구조프로젝트>, 아마추어서울 <000가지 서울>, 박혜민&김수환 <HPARK 여행사>, 후암연립 <후암가록>, 송주원 <마후라>, 박수환 <Cityscope/Microscape> 등 총 9팀의 43점이 출품됐다.

 

이 중에서 2017년 제 14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영화 <버블 패밀리>(2017)의 마민지 영화감독이 현수막 설치작품인 <풍요의 길>, 영상작품 <셀프 고사> 등의 작품을 처음으로 이번 전시에서 출품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전시장 내 별도의 상영관을 마련하고, 도시 면면을 담은 영화, 미디어 아트 작품을 상영하여 작품 관람에 이해를 돕고자 하였다.

 

세화미술관 홈페이지에서도 가상현실(VR) 전시 관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VR 전시를 통해 세화미술관의 지난 전시와 광화문 흥국생명빌딩 내외에 있는 미술품 전시도 관람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전시 연계 교육 프로그램 영상도 제작해 다양한 비대면 콘텐츠도 제공한다.

 

'솔리드 시티' 전시는 서울 광화문 흥국생명빌딩에 위치한 세화미술관에서 2021년 8월 31일까지 진행되며,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세화예술문화재단 허승조 이사장은 “이번 전시에는 ‘도시’를 주제로 창작활동을 하는 영화감독, 안무가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을 지원했다” 면서 “앞으로도 세화재단은 유망한 국내 작가의 창작 활동을 후원하고, ‘도심 속 열린 미술관’이라는 세화미술관의 정체성에 맞추어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화미술관은 태광그룹에서 2009년 세화예술문화재단을 설립한 이듬해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운영한 일주&선화갤러리를 문화•예술의 대중화에 기여하고자 확대 개관한 것이다.

 

세화미술관은 서울 광화문 흥국생명빌딩 1층 로비와 3층 전체에서 공공미술작품과 국내외 다양한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미술전시 이외에도 중견 및 신진작가 지원 등 다양한 예술지원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