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주철현 의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국내 수산업 위협”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5:30]

주철현 의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국내 수산업 위협”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4/16 [15:30]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지난 4월 13일 일본정부는 자국 내 지자체와 어업인 등의 ‘결사반대’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했다.

 

이에 국회 농해수위 소속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은 16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한 일본 정부에, 중국과 북한 등 피해인접 국가와의 정보공유 등 국제공조 강화를 촉구했다.

 

주 의원은 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로 국내 해역에 방사능이 유입되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 특히 수산업 경제와 어업인들의 생존권과 직결된다”고 우리정부의 단호한 조치를 주문했다.

 

지난해 ‘런던협약·런던의정서 합동 당사국 총회’에서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관련 정보를 국제사회와 인접국에 지속적으로 공유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표명한 바 있다.

 

주철현 의원은 “그럼에도 이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은 우리나라와 중국 등 최인접국과 충분한 협의와 안전성 검증을 거치지 않았다”면서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방출 결정을 철회하거나, 방류할 오염수 안전성 검증을 마칠 때 까지, 현재 수입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는 후쿠시마현 주변 8개 지역뿐 아니라, 일본 전체 수산물에 대한 수입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18년 국제학술지 ‘해양과학’에 수록된 후쿠시마대학 논문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수 유입 경로를 분석하여 약 200일 안에 제주도, 400일 안에 동해로 유입되고, 극미량의 세슘까지 함께 유입된다’고 발표했다.

 

주 의원은 방사능 오염수가 우리나라 수역으로 유입된다면 해양환경은 물론, 수산업의 피해로 이어져 어업인들의 생존권 문제로 직결되기에 방사능 오염수 해양오염 시 배·보상 기준을 마련해 일본정부로부터 우리국민의 재산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입 수산물에 대한 유통이력 관리와 원산지 단속을 보다 강화하여 먹을거리 안전뿐만 아니라 수산물 기피, 소비 위축으로 수산업 전반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 예방을 주문했다.

 

주철현 의원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은 우리국민의 생명과 안전, 어업인의 생존권이 걸린 중대한 문제”라며 “우리정부가 일본의 일방적 방출 결정에 강력 항의하는 동시에 인접국가 등과의 국제공조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