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완구, 26일 본회의 고수 의지 밝혀

"26일 본회의서 90여개 법안 처리돼야"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4/09/22 [09:38]

이완구, 26일 본회의 고수 의지 밝혀

"26일 본회의서 90여개 법안 처리돼야"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4/09/22 [09:38]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22일 "세월호 특별법과 민생법안을 분리 처리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에 맞게 국회 정상화를 더 이상 늦춰선 안 된다"며 오는 26일 본회의를 반드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선진화법 개정으로 여야 간 법안 처리가 늦어지고 있는데 물리적으로 12월2일 예산안 처리를 위한 의사일정을 역산해보면 (26일 본회의를 하지 않으면) 대단히 어려워지게 된다"며 "26일 본회의를 고수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정감사도 해야 하고, 자료 준비와 교섭단체 대표연설도 해야 하고, 최소한 9월 26일은 (본회의가) 돼야 하는데 30일이 되면 물리적으로 12월 2일을 못 지킨다"며 "물리적으로 26일 본회의를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출범한 만큼 국회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그는 "이번 주가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한 아주 중요한 한 주가 될 것 같다"며 "다행히 문 비대위원장 취임 이후 정치 복원과 소통 강조로 좋은 여야 관계가 만들어졌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주 정의화 국회의장이 26일 본회의, 10월 1~22일 국정감사 등 주요 정기국회 의사일정을 직권으로 결정하는 과정이 있었다"며 "정기국회 일정에 대한 상임위원회에 진행과 두 달 넘게 본회의에 계류된 90여개 법안이 26일에는 처리돼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정기국회마저도 공전된 지 20일이 넘었고, 국감과 예산안 등 처리에 대한 야당의 입장과 역할을 감안하면 국회의장의 결정에 따른 의사일정을 존중하는 진지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며 "오늘은 내년도 예산안이 제출돼 국회 책무를 무겁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김무성 대표의 회의 불참에 대해 "대표가 몸살이 나신 것 같다. 그래서 아마 하루 쉰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