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송중기 입대 전 마지막 팬미팅에서 무한 감동 선사.. 일일이 악수 나누는 작별인사 선보여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8/19 [07:44]

송중기 입대 전 마지막 팬미팅에서 무한 감동 선사.. 일일이 악수 나누는 작별인사 선보여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8/19 [07:44]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배우 송중기가 공식 팬클럽 키엘과의 세 번째 팬미팅을 지난 8월 17일 개최했다.

MC는 리포터 김태진이 맡았으며 1부는 팬들과 함께 즐기는 코너 위주로, 2부는 송중기의 생각 및 의견을 들을 수 있는 토크 위주로 진행되었다.
 
 


1부에서 송중기는 팬들과 무대에서 직접 만나고 소원을 들어주는 등 팬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되었으며 자신이 평소 착용했던 선글라스와 대학교 4학년때까지 메고 다니던 가방을 직접 준비해와 팬들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또한 김재중, 김종국, 고창석, 유아인, 임주환, 지성, 차태현과 런닝맨 멤버 유재석, 하하, 지석진, 게리, 이광수 등이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했고, 곧이어 평소 송중기와 ‘절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조인성이 깜짝 등장했다.
 
 


송중기와 조인성은 편안하게 농담을 주고 받고 포옹을 나누는 등의 모습을 통해 우정을 과시했으며 “서로에게 어떤 존재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조인성은 “마음을 터놓을 수 있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닌데 송중기씨와는 편안한 마음으로 만날 수 있고 허심탄회하게 많은 것을 털어놓을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송중기 역시 “조인성씨는 현재 제가 가고 있는 길과 같은 것 같다.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고 대답했다.

한편 2부에서는 팬들과 의견을 나누고 송중기의 생각을 들어볼 수 있는 코너로 진행되었다.
 
 


본인의 출연작 ‘착한남자’에 대해 송중기는 "여러 사람들이 모여 함께 일한다는 것에 행복함을 느낄 수 있었던 의미있는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전했으며 ‘늑대소년’에 대해서는 "엔딩장면에서 눈을 굴리는 장면 촬영 때 손이 너무 시려웠다" 는 등 작품에 관한 생각과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한 10대에서 60대까지를 그래프로 표현한 ‘인생그래프’에서 그는 어린시절의 꿈과 첫키스에 관한 10대 이야기와 20대 초반의 꿈만 같던 데뷔 시절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또한 “20대 후반은 정말 열정적으로 열심히 살았고, 저 자신 스스로도 지금까지 중에 가장 뜨거웠던 시기라고 생각한다” 며 “30대에는 초심을 잃지 않고 다시 한 번 꿈을 펼칠 수 있는 시기일 것 같다."라고 하는 등 인생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을 진솔하게 이야기했다.

팬미팅 마지막에 송중기는 직접 써온 편지를 팬들에게 낭독해 주었다. 그는 편지를 읽는 도중 만감이 교차하듯 눈물을 보였지만, 팬들에게 직접 노래를 불러주기도 했다.

송중기는 "오늘 이 자리가 너무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여러분들 덕분에 큰 힘과 용기를 얻어갑니다. 제가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지, 여러분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한 번 느낀 자리였구요. 군대 건강히 잘 다녀오겠습니다. 건강하시고 조심히 돌아가세요" 라며 소감을 전했다.
 
 


3시간 가량 진행된 이번 팬미팅은 송중기와 팬들이 함께 즐기고 감동을 나눌 수 있었으며, 무엇보다 송중기의 진솔한 모습을 볼 수 있었던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또한 송중기는 집으로 돌아가는 팬들을 위해 악수회를 마련, 1400여명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눈을 마주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송중기는 자신의 친필편지와 자신의 사진이 담긴 화일(L자 클리어 화일)을 미리 준비해 팬미팅에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선물했으며, 현재 그가 광고모델로 활동중인 각 회사 역시 이날 팬미팅에 온 팬들을 위해 푸짐한 선물을 제공했다.

'맥심'과 '스프라이트'에서는 각각 음료 1500개를 선물했으며 ‘노스페이스’에서는 모자를 ‘라네즈’는 여성용 화장품을 '메디안’은 칫솔과 치약을 ‘아큐브’에서는 렌즈를 그리고 ‘쿠팡’은 할인쿠폰을 각각 협찬했다.

한편, 팬미팅을 마친 송중기는 활동을 마무리 한 뒤 8월 27일 102 보충대로 입소할 예정이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