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불의 여신 정이’ 김범, 문근영 향한 속마음 고백 ‘내겐 정이가 전부!’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8/14 [07:46]

‘불의 여신 정이’ 김범, 문근영 향한 속마음 고백 ‘내겐 정이가 전부!’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8/14 [07:46]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의 김범(김태도 역)이 이상윤(광해 역)에게 문근영(유정 역)을 향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방송에서 김태도는 늦은 밤 분원에 단 둘이 남게 된 광해와 유정의 사이를 엮어 광해를 몰아내려는 임해(이광수 분)의 계략을 눈치채고 미리 두 사람을 피신시켰다. 가까스로 유정을 구하긴 했으나 그녀를 배려하지 않은 광해에게 잔뜩 화가 난 김태도는 “하찮은 공초군 하나쯤 곤란에 처하든 말든 아무 상관도 없는 거냐”며 몰아 세웠다.

이어서 그는 “마마께 정이는 백성 중 한 명일 뿐이지만, 제겐 정이가 전부”라며 유정을 향한 애끓는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범은 폭발적인 감정 열연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특히 이상윤과 갈등을 빚으며 그가 발산한 카리스마는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유정이 죽은 유을담(이종원 분)의 그릇을 지니고 있던 사실이 이강천(전광렬 분)에게 알려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MBC ‘불의 여신 정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불의여신정이,김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