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게임빌, 중화권 본격 성장 힘입어 2013년 2분기 해외 매출 100억 돌파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8/12 [09:48]

게임빌, 중화권 본격 성장 힘입어 2013년 2분기 해외 매출 100억 돌파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8/12 [09:48]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게임빌이 국내외 시장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기록한 2013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게임빌은 2분기 매출 205억 원, 영업이익 35억 원, 당기 순이익 40억 원을 기록했으며, 특히 해외 매출이 최초로 100억 원을 돌파한 113억 원을 기록해 주목된다.
 
 


이번 해외 매출의 성장에는 이미 3억 건을 넘어선 방대한 글로벌 고객 기반(게임빌 서클)을 바탕으로 하여 북미, 아시아, 유럽, 남미 등 전 세계 지역에서의 고른 성장이 주효했으며, 무엇보다 중국 현지 법인인 ‘게임빌 차이나’의 설립을 기점으로 중화권의 본격적인 성장에 힘입은 결과가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몬스터워로드’, ‘다크어벤저’, ‘피싱마스터’ 등이 게임빌의 강점인 전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서비스 운영 능력에 의해 스테디셀러로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또한, 세계 전역에서 라이프 사이클이 길고 ARPU가 높은 장르의 게임들을 중심으로 매출이 안정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부분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더불어 ‘다크어벤저’, ‘이사만루2013 KBO’, ‘모리아사가 for Kakao’ 등 신작의 흥행은 RPG, 스포츠, 전략 등 주요 핵심 장르를 중심으로 한 탄탄한 매출 구조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게임빌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더욱 다양한 기대작을 쏟아내고, 해외 시장 공략 역시 총력을 다 할 전망이다.

우선 자체 개발 게임인 풀 네트워크 대작 MORPG ‘제노니아 온라인(가칭)’이 일발 장전 중이며, 이미 중국 iOS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다크어벤저’가 QIUH360 등을 통해 중국 안드로이드 시장까지 공략하기 위해 대기 중이다. 그 외에도 국내와 일본 시장을 겨냥한 수작 카드 배틀 게임 ‘괴인럼블’, 해상 무역 SNG 대작 ‘오션테일즈’ 등 굵직한 신작들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전 세계 지역별, 플랫폼별 대응은 더욱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미 상당한 인지도를 얻고 있는 북미 지역을 필두로 텐센트, QIHU360, 추콩 등 중국 현지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한 중화권 공세 강화, 일본 시장을 타깃으로 한 신작의 출시와 현지 주요 업체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한 열도 공략 등 전 세계적으로 총력전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페이스북, 라인, 카톡 등 다양한 플랫폼 및 소셜 그래프와 연계한 공략도 적극적으로 드라이브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하반기 중에는 유망 모바일게임사 인수 등 전 세계 지역을 상대로 ‘게임’, ‘인재’, ‘서비스’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게임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