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황금의 제국’ 장신영, 섬세한 표현력 돋보이는 ‘찰나의 순간’ 무한 감탄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8/12 [09:40]

‘황금의 제국’ 장신영, 섬세한 표현력 돋보이는 ‘찰나의 순간’ 무한 감탄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8/12 [09:40]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SBS 월화드라마 ‘황금의 제국’에서 ‘스마~일’을 외치며 상큼한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배우 장신영이 천의 얼굴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 세례를 받고 있다.

극 중 장신영은 고수(장태주 역)와 함께 부동산 시행사 ‘에덴’을 꾸려나가는 재무이사를 역임하며 똑부러지면서도 톡톡 튀는 색깔을 어필해왔다. 귀에 착 감기는 말투와 캐릭터의 성격을 고스란히 담아낸 손짓과 눈빛은 그녀가 표현해내는 ‘윤설희’라는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그리는 큰 동력이 되어주고 있다.
 
 


무엇보다 7년전 고수와의 첫 만남 속 당돌했던 모습에서부터 눈치 백단의 탁월한 센스를 뽐내는 에덴의 윤이사, 그리고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로서의 모습은 시시각각 다른 팔색조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특히 태주(고수 분)의 예기치 않은 고백과 스킨십에 수줍어하며 설레는 마음을 미소로 내비치는 설희(장신영 분)의 표정 변화는 찰나의 순간도 놓칠 수 없는 장신영의 고농축 섬세함을 여실히 입증하고 있다.

또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로맨스를 본격화시키고 있는 태주와 설희 사이에 자신의 복수를 위해 태주에게 결혼을 제안한 서윤(이요원 분)이 개입하게 되면서, 설희의 행보에 대한 궁금증이 날로 증폭되고 있다.

1초도 놓칠 수 없는 장신영의 연기력이 화제가 되고 있는 SBS 대기획 ‘황금의 제국’은 오는 12일(월) 밤 10시에 13회가 방송된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