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칼과 꽃’ 후속 드라마 비밀, 열기 뜨거웠던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8/12 [08:24]

‘칼과 꽃’ 후속 드라마 비밀, 열기 뜨거웠던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8/12 [08:24]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배우 지성과 황정음의 파격 연기 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비밀’의 첫 번째 공식 대본 리딩이 뜨거운 열기 속에 펼쳐졌다.

'비밀' 대본 리딩 현장에는 이응복 감독과 유보라, 최호철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 그리고 지성, 황정음, 배수빈, 이다희, 이덕화, 강남길, 양희경, 강신일 등 '비밀'의 막강 배우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드라마의 첫 출발을 알리는 상견례를 가졌다.
 
 


대본 리딩에 앞서 지성은 "이응복 감독님과 처음 미팅을 가졌을 때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더니 감독님께서 '열심히 할 필요 없다. 잘 하면 된다.'는 말씀을 해주셨다."며 "드라마가 끝날 때 다 함께 웃으면서 끝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또한, 황정음은 "좋은 선•후배님들과 감독님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누가 되지 않게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비밀' 배우들은 첫 번째 대본 리딩부터 실제 촬영이라 착각이 들 만큼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였다. 이덕화, 양희경 등 선배들은 조언을 아끼지 않았고 후배들은 그들의 조언을 귀담아 듣는 등 열정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지성은 대본 리딩을 진행하다가 이응복 감독과 함께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는가 하면, 감정이 고조되는 부분에서는 디테일한 연기로 감정선을 표현하는 등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정음 역시 자신의 캐릭터에 몰입하다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흘리는 등 리얼한 감정연기를 선보였다.

무엇보다 현장 분위기를 조율하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낸 사람이 있었으니 자칭 '비밀'의 최고령 배우 이덕화. 자신의 굵고 허스키한 목소리로 농담을 던지며 분위기를 편안하게 풀어갔다.

'비밀' 제작사 측은 "대본 리딩부터 출연 배우들의 캐릭터 싱크로율과 연기 호흡이 완벽한 조화를 보여줬다."며 "실전을 방불케 한 대본 리딩 후 분위기가 상당히 고무된 가운데 올 가을 네 남녀의 지독한 사랑으로 수놓을 '비밀'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사랑하는 연인을 살해한 여자와 사랑에 빠지는 독한 사랑을 그릴 '비밀'은 KBS 2TV '칼과 꽃' 후속으로 오는 9월,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