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못난이주의보 신소율, 토라진 모습도 귀여워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8/09 [08:13]

못난이주의보 신소율, 토라진 모습도 귀여워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8/09 [08:13]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SBS 일일 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에서 배우 신소율의 러브라인이 본격화 되면서 연인 사이의 밀고 당기기 작전이 시작되었다.
 
 


정성스레 준비한 도시락을 싸가지고 공현석(최태준 분)을 매일 찾는 신주영(신소율 분)에게 “신주영씨는 친구도 없냐?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거 같다” 라고 말하자 급 당황한 신주영은 “그래서 내가 싫어요? 나 친구 많아요!” 라며 자리를 뜨는 신주영의 모습은 귀여움 그 자체였다.

최태준 해바라기 신소율, 신소율의 따뜻한 마음에 자신의 마음을 열어가는 최태준의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그려지며, 앞으로의 전개가 궁금해지고 있는 ‘못난이주의보’는 두 사람의 로맨스가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한편, 신소율의 열연이 돋보이는 ‘못난이 주의보’는 월-금 저녁 7시 10분 안방극장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못난이주의보,신소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