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조특위 진통 끝내고 '정상화' - 민주, 한 발 후퇴...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8/07 [06:08]

국조특위 진통 끝내고 '정상화' - 민주, 한 발 후퇴...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8/07 [06:08]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진통을 끝내고 활동이 7일 정상화 된다,


국조 특위 여야 간사는 당초 두 차례였던 청문회 일정을 세 차례로 늘려 오는 14일과 19일, 21일에 증인 심문을 실시키로 합의했다. 특위 활동기간은 오는 15일에서 23일로 8일간 연장하고, 오는 23일 오전 10시 회의를 소집해 결과보고서를 채택키로 했다.


국조 특위는 이날 오후 2시께 전체회의를 열어 증인과 참고인 및 일정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는 전날 국조 특위 여야 간사의 합의에 따른 것이다.

핵심 쟁점이었던 증인 채택 문제와 관련, 양측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증인 출석을 약속하는 대신,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의 국조 출석 여부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한다는 선에서 합의를 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는 '원·판·김·세' 가운데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에 대한 증인채택만 우선 의결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양측의 공통된 설명이다.

민주당 입장에서 보면 '김·세' 두 사람에 대해서는 국조 기간이 23일까지로 연장되고, 청문회도 두 차례에서 세 차례로 늘어난 만큼 추가적으로 논의할 수 있게 됐지만, 김무성, 권영세 이 두 사람에 대한 출석 여부를 뒤로 미루었기 때문에 기존 입장에서 다소 후퇴한 측면이 강하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새누리당,민주당,국조특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