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국정원 국조, 잠정 합의안 유보... '증인 채택' 난항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8/06 [10:42]

국정원 국조, 잠정 합의안 유보... '증인 채택' 난항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8/06 [10:42]
여야 지도부가 국정원 국정조사 기한연장 및 증인채택 문제에 잠정합의했지만 민주당 내 반발로 채택은 유보됐다.
 
민주당이 국정원 국정조사 증인채택에 대한 여야 지도부 간 잠정 합의안 수용 여부를 놓고 어젯밤 늦게까지 4시간 넘게 긴급 의총을 열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의총에선 국조 특위 위원 중심의 강경파가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 대사를 반드시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면서 반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오늘 오전 열리는 최고위에 추인 여부를 일임하기로 한 가운데 불발로 끝나면 국조 파행과 여야 대치 국면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여야 지도부는 국정원 국정조사 기한을 오는 23일까지 8일 연장하고 핵심 증인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등 핵심 증인이 출석하지 않을 경우 동행명령장을 발부하는 등의 잠정안에 합의했다.
 
국정원 기관보고는 어제 오후 시작해 심야까지 이어졌고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은 비공개 부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의 발언에 동조했기 때문에 NLL 포기로 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3자 회담을 제안했고,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청와대의 공식 제안이 오면 형식과 의전에 얽매이지 않겠다"며 수용의 뜻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정원국조, 증인채택, 국정원기관보고, 남재준, nll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