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불의 여신 정이’ 김범, 문근영 지키기 위해서라면 지구 끝까지 따라갈 기세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7/30 [08:30]

‘불의 여신 정이’ 김범, 문근영 지키기 위해서라면 지구 끝까지 따라갈 기세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7/30 [08:30]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에서 열연 중인 배우 김범이 문근영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일도 서슴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어제(29일) 방영된 ‘불의 여신 정이’ 9회에서 김태도(김범 분)는 정이(문근영 분)가 광해(이상윤 분)의 누명을 벗기겠다고 나서자 막무가내로 나선다고 여기고 말렸으나, 그녀의 진심을 알고 적극적으로 광해를 만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정이와 광해가 청자토를 구하기 위해 떠났다는 사실을 알고 광해가 정이의 정체를 알게 되면 어쩌나 걱정하는 모습에서는 그녀를 향한 무한 애정이 드러나 태도의 세상의 중심은 정이임을 짐작케 하며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었다.

그는 오늘(30일) 밤 방송될 10회에서 역시 ‘정이 전용 홍길동’ 같은 모습을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으로, 다른 공초군들이 몰래 정이의 뒤를 밟자, 어디에선가 번쩍 나타나 그들로부터 정이를 지킬 것을 예고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광해에게 그동안 남자행세를 한 사실이 발각된 정이가 어떻게 위기를 이겨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MBC 월화특별기획 ‘불의 여신 정이’는 오늘 밤 10시에 방영된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불의여신정이,김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