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불의 여신 정이’ 김범, 대본에 빠진 모습이 꼭 순정만화 주인공 같아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3/07/26 [08:14]

‘불의 여신 정이’ 김범, 대본에 빠진 모습이 꼭 순정만화 주인공 같아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3/07/26 [08:14]
(시사코리아 임대현 기자)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에서 열연 중인 배우 김범의 대본 사랑이 눈길을 끌고 있다.

‘불의 여신 정이’에서 유정(문근영 분)을 향한 무한 애정과 신뢰로 안방극장을 흔들어 놓으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그가 촬영 시간 틈틈이 대본을 확인하며 그가 맡은 김태도 역할에 푹 빠져 있는 모습이 공개된 것.
 
 


공개된 사진 속 김범은 쉬는 시간에 문근영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도중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있으며, 끊임 없이 대본을 읽고 또 읽는 모습에서도 로맨틱하면서도 박력 있는 상남자의 눈빛을 고스란히 발산하고 있다.
 
 


이에 ‘불의 여신 정이’ 제작사 관계자는 “김범은 한 여자만을 향한 순애보와 남자답고 결단력 있는 면모를 모두 잘 살리기 위해 현장에서도 끊임 없이 캐릭터 연구에 몰입하고 있어 스태프들의 박수를 자아내고 있다. 앞으로 광해 역시 정이에게 남다른 감정을 품게 되면서 로맨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니 그들의 로맨스와 정이가 한 걸음 한 걸음 성장해 나가는 모습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29일(월) 방영될 ‘불의 여신 정이’에서 김태도는 정이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광해(이상윤 분)를 찾아가 자신의 죄를 고하겠다는 그녀를 말리고 진심을 다한 고백으로 다시 한 번 여심에 불을 지필 예정이다.

임대현 기자 (eogus1217@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범,불의여신정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