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반쪽짜리 '국조 특위' 예정 - 새누리당 '비공개'VS 민주당 '공개'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7/26 [05:01]

반쪽짜리 '국조 특위' 예정 - 새누리당 '비공개'VS 민주당 '공개'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7/26 [05:01]

 

 

 

국회 국정원 '국조 특위' 가동 사흘째인 오늘(26일) 국가정보원 기관보고가 여당 의원들의 불참 속 '반쪽'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국조 특위는 남재준 국정원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 등을 출석시킨 가운데 대선 개입 목적의 댓글 작업, 전·현직 국정원 직원 매관매직, 국정원 여직원 인권유린 논란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국정원 기관보고를 비공개로 진행하자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공개로 하자고 맞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새누리당 국정원 국조 특위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25일 오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기관보고 공개를 놓고 여야가 합의를 하지 못해 국정원 기관보고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권 의원은 "국정원법에 따라 조직, 직원의 성명 및 얼굴, 수행 기능 모두가 비밀로 하게 돼 있다"면서 "앞으로 기관 보고가 이뤄져야 증인 신문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새누리당 특위 위원들의 참석여부와 관계없이 회의를 단독으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 강경하다.

민주당 국정원 국조 특위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곧바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기관 보고는 예정대로 실시된다"며 "민주당 의원, 통합진보당 이상규 의원 그리고 신기남 위원장 9명은 전원 출석해서 질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국정감사 및 국정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감사 및 조사는 공개로 공개를 원칙으로 한다"며 "위원회의 특별한 의결이 없었기 때문에 정상적인 국정원의 기관보고를 받게 된다. 다만 새누리당이 불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쉬운 것은 새누리당이 비공개를 이유로 불참하는 것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국조특위가 원만히 이뤄질 수 있도록 새누리당 권성동 간사와 함께 지속적으로 대화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의원은 또 자신의 SNS에 "<새누리당 불참속 국정조사 예정대로 실시합니다.>국정원 기관보고는 특위의 비공개 의결이 없으면 예정대로 공개로 진행됩니다. 새누리당의 비공개 요구를 안들어주자 자신들은 불참하겠다고. 야당은 예정대로 공개로 진행하겠습니다."

 "<힘들지만 꿋꿋하게 가겠습니다.>국정원의 국기문란 선거쿠데타 불법선거, 서울경찰청의 천인공로할 허위수사발표. 울분과 분노가 솟구쳐 오르고 새누리당의 생떼로 가슴을 쥐어짭니다. 그래도 진실의 창을 열기위해 힘들어도 꿋꿋하게 가겠습니다."라며 국정원 국조 특위에 임하는 자신의 각오를 적었다. 

현재 민주당은 26일 오전 10시로 예정된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국가정보원 기관보고를 새누리당 특위 위원들의 참석여부와 상관없이 진행키로 했다고 밝힌 상태다.

 

mis728@sisa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