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대화록 원본 행방 정국 강타"... 여야 공방 속 오늘부터 재검색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19 [09:19]

"대화록 원본 행방 정국 강타"... 여야 공방 속 오늘부터 재검색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19 [09:19]
국가기록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과 녹음파일이 보관돼 있지 않다고 입장을 밝히면서,대화록 행방이 정국을 강타했다. 
 
회의록 실종에 대한 여야 간 책임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 열람위원들은 오늘부터 전문가들과 함께 추가로 국가기록원 자료를 다시 검색하기로 했다.
 
새누리당은 해당 문서나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는 게 국가기록원 입장이라고 했고, 민주당은 아직 찾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황진하 의원은 "국가기록원이 회의록을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 문서 목록상에서 녹음 기록물도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윤근 민주당 의원은 "모든 방법을 다하지 않은 상태에서 현재까지 찾지 못했다는 것이 옳은 대답이다"라고 반박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오는 22일까지 대화록 존재 여부를 최종 확인하기로 했다.
 
NLL 논란을 종지부 찍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던 대화록 원본의 존재 자체가 흔들리면서 국회에 도착한 관련 자료 열람은 미뤄졌다.
 
오는 22일까지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과 녹음파일을 찾지 못할 경우, 관련 자료의 유실이나 삭제 등의 책임론을 둘러싸고 정치권의 큰 파장과 공방이 불가피해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