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여야, 국정원 국조특위 활동 재개 합의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17 [18:19]

여야, 국정원 국조특위 활동 재개 합의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17 [18:19]
쟁점이었던 민주당 김현·진선미 의원의 배제 문제가 일단락되면서, 여야는 18일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기관보고 일정과 대상기관 등을 의결하는 등 국정조사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
 
국정조사 특위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권성동, 민주당 정청래 의원 등은 17일 회동 직후 브리핑을 갖고 오는 24일 법무부, 25일 경찰청, 26일 국정원 등 기관보고 일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그러나 국정원 기관보고의 공개여부와 정상회담 대화록 사전유출 의혹을 국정조사 범위에 포함시킬지 여부에 대해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또한, 여야는 자체 마련한 증인인·참고인·감정인 명단을 이날 교환했으나, 조속한 시일 내 명단을 여야 합의로 확정하기 전까지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새누리당은 91명을, 민주당은 117명을 명단에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간 특위 공개 여부, 증인 채택, 국조범위를 놓고 신경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김현, 진선미 의원의 사퇴로 공석이 된 국정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직에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의 김민기, 박남춘 의원을 임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정원국조특위, 국정조사, 여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