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경찰, 국정원 수사기록 삭제... 윗선 개입 가능성

서울경찰청 관계자 "디가우징 수법으로 자료를 삭제한 것이 아니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5/27 [10:35]

경찰, 국정원 수사기록 삭제... 윗선 개입 가능성

서울경찰청 관계자 "디가우징 수법으로 자료를 삭제한 것이 아니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5/27 [10:35]
'국정원 댓글 등 정치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울경찰청 사이버분석팀장이 컴퓨터 데이터를 삭제해 증거인멸 한 것과 관련해 전·현직 경찰 지휘부 개입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소속 사이버분석팀장인 A 경감을 최근 두 차례 소환해 조사했으며, A 경감은 '실수로 데이터를 지웠을 뿐 상부의 지시를 받은 건 아니다'라며 증거인멸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 경감이 내부 관용 컴퓨터 하드디스크에 저장됐던 데이터를 이른바 '디가우징' 수법으로 고의로 삭제한 것으로 보고, 관련자 통화기록과 이메일 송수신 내역 분석 등을 통해 증거인멸을 지시 또는 보고받은 '윗선'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디가우징은 강력한 자력을 이용해 자료 복구가 불가능하게 파기하는 방법으로 2010년 7월 민간인 불법사찰과 관련해 국무총리실 소속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이 수법으로 불법 사찰 관련 자료를 없앤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디가우징 수법으로 자료를 삭제한 것이 아니다"며 "'검찰 수사에 경찰이 협조하지 않았다', '상부의 요청에 의해 자료를 삭제했다'는 의혹도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김용판 전(前) 서울경찰청장을 2차례 소환해 각각 12시간 넘게 강도높은 조사를 벌인 바 있다.
 
김용판 전 청장은 서울경찰청이 댓글 관련 키워드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하게 개입해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고 있으며, 또 수사 지휘 라인에 있는 A경감이 검찰의 압수수색 전 '디가우징' 방법으로 데이터를 삭제해 증거인멸 논란과 함께 김 전 청장과 직·간접적으로 연루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편, 검찰은 이번 사건의 본류인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 핵심 피의자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다시 소환해 직원들에게 정치 개입을 지시했는지 추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정원, 경찰기록삭제, 윗선개입, 김용판, 서울경찰청장, 검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