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생활·건강교육경제문화연예스포츠수도권*지역사람들IT이슈/so hot 국제시사플러스여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4.04.20 [03:58]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연예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안내
찾아오시는 길
기사제보
HOME > 연예 >
박은지·한지우 누드 브라에 폭
 
고승주 기자

 
 
 
▲    박은지
 
 
[시사코리아=고승주기자] 섹시MC 박은지와 ‘베이글녀’ 한지우가 ‘누드 브라’의 대변인으로 열변을 토했다. 또 여성들의 가슴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4월 19일 밤 11시에 방영된 MBN '끝장대결! 창과 방패, 한국의 누드브라 vs 가슴 성형 전문의 대결 편'에서 섹시함과 글래머러스한면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워할 두 여성 패널이 ‘누드 브라’ 편에서 열변을 토했다.

박은지는 “여성들은 여름에 노출된 옷을 입을 때 혹은 볼륨이 있어 보이고 싶은 날 가슴이 작은 여성들은 영혼까지 끌어 모아 가슴을 볼륨 있게 보이어 싶어 한다”며 여성들의 ‘가슴 사랑’에 대해 고백했다.

미스코리아 중국 진 출신 한지우는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했을 때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수영복 심사를 앞둔 출전자들에게 비밀 무기가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접착식 보정속옷 누드브라. 그런데 참가자들 중 한 명이 누드브라를 가지고 오지 않았고 급한 마음에 청테이프로 응급대처를 했는데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는 이야기를 고백했다.

박은지 한지우가 물만난 고기처럼 ‘누드 브라’에 대한 무용담(?)을 늘어놓을 때 남성 출연자들은 그저 물끄러미 쳐다보며 ‘아빠 미소’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김태현은 박은지가 누드브라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던 도중 “왜 이렇게 저를 쳐다보세요.” 라고 핀잔을 주자 “그럼 어디를 보냐,”며 박은지에 등을 돌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은지와 한지우가 누드브라 예찬론을 펼치자, 조형기가 자신도 가슴은 풍만하다는 말을 했는데, 이에 지상렬이 “조형기 형님은 가슴만 보면 제시카 고메즈”라고 말해 녹화장이 폭소의 도가니가 됐다. 
 
 

▲    한지우


고승주 기자 gandhi55@sisakorea.kr
 
 

RS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4/20 [11:48]  최종편집: ⓒ 시사코리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성제약
최근 많이 본 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정기구독안내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종로구 종로35길 39 한국미디어뉴스(주)등록번호 : 서울 아 01135
대표전화:02-3673-1600ㅣ 24시간 기사제보 : 010-7470-7718ㅣ 팩스 : 02-3672-2679
발행인:김명순/편집주간 김광언/편집위원:권종민/ 편집국장:이상준/ 광고국장:안성훈 Copyrightⓒ 2007 시사코리아.All rights reserved.Contact master@sisakorea.kr for more information.
시사코리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위해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