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에 차량 화재 철저 조치 엄중 요구…제출자료 공개 검증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8/06 [17:36]

국토부, BMW에 차량 화재 철저 조치 엄중 요구…제출자료 공개 검증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8/06 [17:36]

국토교통부는 BMW 측에 잇따르고 있는 차량 화재 사고와 관련해 추가 자료제출 요구에 성실히 임하는 등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촉구했다고 6일 밝혔다.

 

또 화재 사고에 따른 리콜과 관련해 BMW 측에 자료제출이 미흡한 점을 언급했다.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긴급안전진단과 화재발생 원인규명과 관련해 CEO 등 최고책임자가 충실히 설명하도록 요구했다.

▲ 불타는 BMW 520d. 사진제공=강원지방경찰청     © 운영자


 국토부는 BMW코리아 측에 이번 BMW 리콜대상 차량(42개종 106317)의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한 구체적인 발생원인과 리콜 지연사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제시하라고 했다.

 

이와 함께 화재 원인 규명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제출된 기술 근거자료와 리콜대상 산정근거, 원인분석 보고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으로 판단한 근거자료, EGR 리콜관련 분석자료 등 추가 자료를 국토교통부에 신속하게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이외에 안전진단 후에도 부품교체 등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리콜 단축대책, 최근 발생하는 가솔린 차량의 화재발생에 대한 입장과 대책, 불안한 차량 소유자 등 소비자에 대한 보상 등 피해 구제 대책 등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했다.

 

국토부는 이번 BMW에 대해 추가자료 제출 요구와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화재발생 원인에 대한 조사도 본격적으로 착수할 것이라며 조사 과정에서 국내전문가를 충분히 참여시켜 화재 발생원인 규명을 공개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BMW 측의 조치사항의 충실한 이행여부와 리콜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철저한 원인규명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한 리콜제도 개선 등을 조속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