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인공”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11 [15:55]

文대통령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인공”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6/11 [15:55]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이제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오는 것이 가능했다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보여왔고,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의 의지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사진=뉴시스 제공)     ©운영자

 

문 대통령은 이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저는 내일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함께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전망과 기대 속에서 국민들에게 당부 드리고 싶다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의 회담 한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 관계가 좋아지면 북미 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 관계가 좋아지면 남북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이를 위해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군사회담,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등의 남북 대화에 대해서도 국민들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 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끝내 지금의 상황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끝까지 함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