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황진하 "보육대란 현실화..…교육감 법적 책임 이행해야"
기사입력: 2016/01/22 [10:2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안석호 기자

▲ 새누리당 황진하 사무총장     © 뉴시스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누리당 황진하 사무총장은 22일 "예산 편성도 않고 정치 놀음을 일삼는 일부 교육감과 지방의회 의원들은 나쁜 사람들"이라고 비난했다.

황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걱정했던 보육대란이 현실화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 유치원은 교사임금 체불 뿐 아니라 아이들 급식에도 차질이 우려된다"며 "예정입학을 취소하는 학부모가 느는 등 여기저기서 혼란과 피해가 극심하다"고 지적했다.

황 사무총장은 "아이들 교육을 책임질 교육감, 주민들의 행복한 삶을 보장할 지방의회가 어떻게 앞장서서 상황을 이 지경으로 몰고가나"며 "너무나도 무책임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소모적 정쟁이, 안 그래도 힘들고 팍팍한 국민들의 삶을 주름지게 하고 불안하게 한다는 걸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아이들의 미래, 학부모의 불안감과 공포심을 볼모 삼는 행위는 절대 용서 못 받고 심판받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관련 교육감과 지자체는 지금이라도 법적 책임 이행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