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부 설 성수품 물가 집중관리…구제역·AI 방역 총력

안석호 기자 | 기사입력 2015/02/13 [14:52]

정부 설 성수품 물가 집중관리…구제역·AI 방역 총력

안석호 기자 | 입력 : 2015/02/13 [14:52]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정부가 민족의 대명절인 설(19일)을 맞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물가관리·서민생활 안정·안전관리 등 설 명절 종합대책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행정자치부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도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 민생안정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이에 따라 행자부는 전국 시·도에 물가관리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사과와 배·쇠고기 등 농축산물 등 28개 성수 품목에 대한 집중적인 물가관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전통시장 주변 주·정차 확대, 배달 서비스 실시, 이용자 쉼터도 제공한다.

재난관리·응급진료 대책도 마련했다. 겨울철 발생하기 쉬운 화재와 폭설 등 각종 재난·사고에 대비해 상시 재난상황관리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귀성객이 집중되는 장소의 구조·구급활동도 강화한다.

또한 자치단체별 비상진료대책 상황실 설치, 당직 의료기관 및 당번 약국 운영 등을 통해 진료공백을 방지하는데 중점을 두기로 했다.

특히 설 연휴 유동인구에 의한 구제역·AI의 확산방지를 위해 24시간 비상체제를 유지키로 했다. 귀성객과 농가를 대상으로 방역수칙을 홍보하고 소독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행자부는 광복 70주년인 올해 대대적으로 시행되는 '전 국민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운동'에 대한 지자체의 동참과 협조도 당부했다.

정부는 3·1절을 맞아 26일 14시 행자부, 국민운동 3단체, 새마을금고 및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전국 동시 태극기 달기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종섭 행자부 장관은 회의에서 "국민들이 편안하고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이 함께 명절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올해 3·1절은 광복 70주년에 처음 맞는 국경일인 만큼 '전 국민 나라사랑 국기 달기운동'이 확산되도록 지자체에서 각별히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 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정부 설 성수품 물가 집중관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