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국정원 심리정보국장 소환조사'... 국정원 압수수색 등 검토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4/26 [13:39]

檢, '국정원 심리정보국장 소환조사'... 국정원 압수수색 등 검토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4/26 [13:39]
▲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 부장검사)은 국정원  심리정보국장 민모 씨를 전날 소환조사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전날 오후 민 국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변호사가 입회한 상태에서 자정을 넘겨 10시간 이상 조사했으며, 국정원 차원의 조직적인 선거 개입이 있었는지, 대선을 앞두고 정부와 여당에 유리한 여론을 조성했거나 관련 지시가 하달됐는지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 국장의 직속 부하직원인 김모(29·여)씨가 '오늘의 유머' 등 일부 인터넷 사이트에 정치적 성향이나 정부·여당을 옹호하는 글을 게재한 것과 관련, 직접 지시나 보고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 국장은 검찰조사에서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 차원의 조직적인 선거 개입이나 정치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사실 전부를 부인했으며, 자신의 의혹을 반박하는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진술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지만 조사를 거부하지 않고 성실히 임했으며, 수사에 필요하면 재소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국정원 직원들이 댓글을 게재한 인터넷 사이트의 서버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정원 여직원 김모(29)씨 등 3명이 정치 성향 글을 올린 인터넷 사이트 '오늘의 유머', '보배드림', '뽐뿌' 등 3개 사이트 외에 다른 사이트에 대해서도 댓글 작업을 한 정황을 포착, 서버를 분석 중이다.
 
검찰은 "전산 관련 전문 검사를 수사팀에 보강해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며 "전산 기록 등에 관한 검토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여타 피고발인을 불러 조사하는 한편 국정원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도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경찰 수사 단계에서는 4개월간 수사를 하면서 민국장에게 2차례 소환통보를 했지만 결국 소환조사하지 못한채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정원정치개입,심리정보국장,검찰소환,압수수색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