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
프랑스,200년 된 여성들 바지 착용 금지 법안 폐지
기사입력: 2013/02/06 [05:5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광천 기자

프랑스 정부가 여성들의 바지 착용을 금지하는 200년 이상 된 낡은 법을 마침내 폐기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나샤트 발로-벨카셈 프랑스 여성권리부 장관은 이 법은 현대 프랑스의 가치와 법률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프랑스는 지난 1800년 11월17일 여성들은 치마만 입어야 한다며 바지를 입지 못하도록 하는 법률을 제정했었다. 그러나 이 법은 사실상 사문화돼 어떤 여성들도 이 법을 지키지 않아 왔다.

사문화됐으면서도 200년 넘게 법전에 유지돼온 이 법을 폐기하기로 한 것은 프랑스 의회가 지난해 이 법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데 따른 것으로 이 법은 여성이 남성처럼 바지를 입으려면 사전에 경찰의 허가를 받아야만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발로-벨카셈 장관은 210여년 전 이 같은 법이 제정된 것은 여성들이 특정 직업에 종사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이 법은 지난 1892년과 1909년 두 차례에 걸쳐 여성들이 자전거를 타거나 승마를 할 때 바지를 입어도 되도록 수정됐었다.
 
 
 
mis728@sisakorea.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프랑스,여성,바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