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4월, '자동차 수출' 최고기록 경신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5/08 [14:05]

4월, '자동차 수출' 최고기록 경신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5/08 [14:05]

  © 관련 이미지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4월 자동차 수출이 68억 달러로 작년 4월보다 10.3% 증가했으며, 기존 월수출 최고기록('23.11월 65.3억 달러)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누계기준으로도 올해 1∼4월 자동차 수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4.7% 증가한 243억 달러로, 같은 기준 역대 실적 중 최고치이다. 

 

 자동차 수출의 지속적인 상승 기조는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와 한국지엠 트렉스 등 SUV의 북미 수출확대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친환경차 4월 수출도 주력 수출시장인 미국, 유럽 등에서 하이브리드차 수요가 증가하면서 22.9억 달러(전년동월 대비 +11.6%)로 역대 최고실적(기존 최고 '23.3월 22.7억 달러)을 기록하였다.

 

 자동차 4월 생산은 39.4만 대(전년동월 대비 +3.5%)이며, 지난해 4월보다 조업일수 1일(평일) 증가 등으로 '23.3월(41.0만 대) 이후 1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생산 실적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내수 판매는 14.1만 대(전년동월 대비 △5.5%)이었고, 국내에서도 하이브리드차에 대한 선호 현상이 나타나면서 하이브리드차 판매가 전년보다 35% 증가한 4만여 대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올해 자동차 수출 750억 달러를 목표로, 기업의 수출애로 해소를 중점 지원한다.

 

 아울러 초격차 기술력 강화를 위해 금년 4,400억 원 등 민관합동으로 향후 5년 간 2조 원 이상을 투입하고, 7월부터 「미래차부품산업법」을 시행하는 등 정책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