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진핑 시대 맞는 在中기업, 사회적책임 활동 강화해야”

- 대한상의 보고서…“시진핑 시대, 기업의 사회적책임 요구 커질 것”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2/11/20 [14:48]

시진핑 시대 맞는 在中기업, 사회적책임 활동 강화해야”

- 대한상의 보고서…“시진핑 시대, 기업의 사회적책임 요구 커질 것”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2/11/20 [14:48]
시진핑 시대를 맞이하여 질적 성장의 요구가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에 진출한 국내기업들의 사회적책임 활동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20일 ‘在中 한국기업 사회적책임 경영실태 보고서’를 통해 “중국은 기업의 사회적책임(CSR) 활동 강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양적 성장 위주에서 분배와 복지를 강화하는 질적 성장을 추구하는 시진핑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중국 내 한국기업들에 대한 사회적책임 요구도 매우 거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먼저 중국 내 한국기업들이 CSR활동에 관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1년도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중국내 기업들의 CSR활동 평가결과에 따르면 중국 내 한국기업의 CSR활동 평가지수는 평균 8.4점으로 중국국유기업(31.7점)이나 외자기업(12.5점)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중국 내 CSR활동이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영어나 중국어로 된 웹사이트 또는 간행물의 형태로 홍보되어야 하지만 한국 기업들은 다양한 CSR활동을 펴고 있음에도 홍보활동을 하지 않아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러한 평가가 지속될 경우 한국 기업에 대한 이미지 악화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대한상의가 최근 在中한국기업 189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CSR활동정보를 공개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63.4%가 ‘CSR활동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고, ‘중국어·영어 등의 웹사이트나 간행물을 발간한다’는 기업은 18.3%에 그쳤다. ‘한국어 웹사이트나 간행물을 발간한다’는 답변은 11.7%였다.

이어 보고서는 “시진핑 지도부는 정치개혁을 통해 노동자 보호를 한층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사회보험 이외의 다양한 직원 지원책을 마련하여 종업원에 대한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중 한국기업의 직원에 대한 책임분야 CSR 이행현황을 살펴보면, ‘보험가입’(80.6%), ‘고용 및 승진상 남녀평등’(59.7%), ‘직원의견 및 건의사항 수렴제도’(58.6%), ‘건강검진’(55.9%), ‘연수제도’(44.6%) 등을 시행하는 기업들은 많았지만, ‘특수노동자 지원’(32.8%), ‘빈곤직원 보조’(22.6%)라는 답변은 다소 적었다. <복수응답>

환경분야의 CSR현황을 살펴보면, ‘사무공간에서 자원절약 및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그린오피스 구축’(53.8%)이라는 답변은 과반을 넘었지만, ‘오염물 등 배출시설 개선’(36.3%), ‘환경인증’(33.0%), ‘녹색구매’(31.3%), ‘환경공익활동’(24.2%), ‘친환경상품 연구개발’(17.0%), ‘에너지절약형 건물’(11.0%) 등을 이행한다는 답변은 절반에 못 미쳤다.

이외에도 응답기업들은 소비자책임 분야에서는 ‘생산제품의 품질관리제도’(54.4%), ‘고객불만처리제도’(50.0%), ‘고객만족도 조사’(44.0%), ‘고객정보 보호’(35.2%) 등을, 지역사회책임 분야에서는 ‘고용 및 구매의 현지화정책’(54.9%), ‘기부’(34.8%), ‘문화교류 및 행사지원’(34.8%), ‘장학금 전달 및 교육지원’(32.6%) 등을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전 세계적으로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중국도 변화의 물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려고 하고 있다”며 “친환경 제품 개발, 환경공익활동, 에너지 절약형 건물 구축 등을 통해 친환경 경영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천수 대한상의 북경사무소장은 “중국 정부가 CSR의 확산, 지원, 추진을 점점 더 중요하게 여기는 상황에서 CSR활동은 중국 내수시장을 겨냥하고 있는 우리기업에게 중요한 마케팅 수단이 될 것”이라며 “CSR을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필수적인 경영전략으로 인식하고 주요 사업영역과 연계하여 체계적인 활동을 전개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맹인섭 기자 news@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