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광주역사민속박물관, 김대중 탄생 100주년 기획행사 풍성

‘김대중, 다시 광야에서’ 기획전 연계 강연‧영화 상영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5:12]

광주역사민속박물관, 김대중 탄생 100주년 기획행사 풍성

‘김대중, 다시 광야에서’ 기획전 연계 강연‧영화 상영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4/06/19 [15:12]

▲ 김대중 다시 광야에서 토크콘서트 포스터 (사진제공 = 광주광역시)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오는 8월18일까지 고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 ‘김대중, 다시 광야에서’ 기획전시를 열고 있는 광주역사민속박물관이 이와 연계한 토크콘서트, 영화상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광주역사민속박물관은 오는 24일 오후 2시 박물관 시청각실에서 토크콘서트를 연다.

이날 행사는 50만부의 판매고를 올린 ‘대통령의 글쓰기’ 저자이자 대통령비서실 연설문비서관을 역임한 강원국 교수가 강연자로 나선다. 강 교수는 ‘김대중 대통령의 말과 글’을 주제로 말과 글로 민주주의를 실현한 김대중 대통령의 소통 방법론과 국민을 향한 대통령의 진심, 국정철학을 공유한다. 

토크콘서트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 인터넷 예약과 전화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선착순 100명이며, 참가비는 무료다.

민주주의를 위해 굴곡진 삶을 뚜벅뚜벅 걸어간 김대중의 생애를 조명한 영화 ‘길 위에 김대중’을 상영한다. 여름방학 기간인 7월20일부터 8월18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오후 2시 박물관 시청각실에서 관람 가능하다. 상영날짜 2주 전부터 인터넷 예약과 전화예약으로 접수 가능하다. 선착순 30명이며, 무료다. 

광주역사민속박물관은 또 대한민국역사박물관과 함께 ‘광주가 사랑했던 [ ] 그리고 한류 특별전’을 오는 20일부터 8월18일까지 개최한다.

김대중 정부가 꿈꿨던 문화강국의 비전은 현재 한류를 가능하게 한 만큼 문화를 사랑한 김대중의 면모를 집중적으로 살필 수 있다. 

특별전에는 ‘랜덤플레이 댄스’, ‘대박 노래방’, ‘인생영화 한 컷’ 등 다양한 체험거리가 준비돼 관람객들에게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최경화 광주역사민속박물관장은 “‘김대중, 다시 광야에서’ 기획전시회를 의미 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연계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많은 시민들이 박물관에서 준비한 귀한 선물을 받아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대중, 다시 광야에서’ 전시회는 고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김대중의 정신적 유산과 광주정신의 가치를 새롭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오는 8월18까지 광주역사민속박물관에서 열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