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서울주택도시공사-춘천시, ‘골드시티’ 확대 등 협력강화 모색

- 김헌동 SH공사 사장-육동한 춘천시장, 13일 환담…춘천역 및 시 외곽 지역 등에 다양한 유형의 ‘골드시티’ 확대 방안 논의
- 도시재생혁신지구·춘천역세권 개발·기업혁신파크 등 춘천시 역점사업과 ‘골드시티’ 연계방안도 살펴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14 [18:40]

서울주택도시공사-춘천시, ‘골드시티’ 확대 등 협력강화 모색

- 김헌동 SH공사 사장-육동한 춘천시장, 13일 환담…춘천역 및 시 외곽 지역 등에 다양한 유형의 ‘골드시티’ 확대 방안 논의
- 도시재생혁신지구·춘천역세권 개발·기업혁신파크 등 춘천시 역점사업과 ‘골드시티’ 연계방안도 살펴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4/06/14 [18:40]

   

 김헌동 SH공사 사장(왼쪽)과 육동한 춘천시장이 협력관계 강화를 약속하며 악수하고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헌동)와 춘천시(시장 육동한)가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도시조성사업 ‘골드시티’ 확대 등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SH공사는 13일 김헌동 사장과 육동한 춘천시장이 만나, 춘천시 일원에 골드시티를 확대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골드시티’는 지방 이주를 희망하는 청년이나 유학생, 은퇴자 등 서울시민에게 자연과 도시 인프라를 갖춘 지방 도시 내 주택을 제공하고 이들이 보유한 주택은 청년 또는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도시조성사업이다.

 

‘골드시티’ 사업은 지난 2023년 11월 8일 오세훈 서울시장, 김진태강원도지사, 그리고 삼척시, 강원개발공사, SH공사 간 협약을 시작으로 강원도 삼척에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날 자리에서는 춘천시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 도시재생 혁신지구 ▲ 춘천역세권 개발 ▲ 기업혁신파크 등의 사업과 SH공사의 ‘골드시티’를 연계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김헌동 사장은 공사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골드시티’ 전국 확대 계획에 대해 소개했으며, ▲ 춘천역 인근 출퇴근이 필요한 입주자등을 위한 유형 ▲ 춘천시 외곽의 출퇴근이 필요 없는 은퇴자 등을 위한 유형 등 다양한 ‘골드시티’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춘천시 등과 ‘골드시티’ 확대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