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한국, '가계부채' 세계 1위?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2 [16:00]

한국, '가계부채' 세계 1위?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6/12 [16:00]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우리나라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세계 주요국 가운데 1위 수준이라는 얘기가 있다.

 

 가계부채는 사채를 제외한 일반 가계의 모든 빚을 의미한다.

 

 GDP 대비 가계부채는 국가의 소득, 국내총생산 대비 가계부채를 뜻한다.

 

 이 GDP 대비 가계부채가 높은 수준으로 상승할 경우,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증가하거나 소비가 위축되는 등 경제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때문에 국가적 모니터링과 정책적 조치가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최근 국제금융협회에서 세계 34개국 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을 조사했다.  

 

 이 통계를 인용해 일부에서 우리나라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세계 1위 수준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이에 금융위원회는 "해당 자료는 34개국을 대상으로 한다. 신흥국만 30개국, 선진국 중에서는 미국·유로 지역·일본·영국 이렇게 4개 국가·지역만 다루기 때문에 전 세계 주요 국가의 부채 상황을 균형 있게 보여주진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제금융협회가 함께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23년 4분기 기준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00.5%로, 126.3%를 기록한 스위스, 109.6%를 기록한 호주, 102.3%의 캐나다보다 낮은 수치"라고 반박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