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주철현 의원, ‘상설 특검법’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5:13]

주철현 의원, ‘상설 특검법’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6/11 [15:13]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은 11일, 제22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상설특검 활성화법’을 대표 발의했다. 

 

 주 의원이 대표발의 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 상설특검법 )」 개정안은 국회에 설치하는 특별검사후보추천위원회의 구성 기한을 신설하고, 교섭단체가 추천위원을 기한 내에 추천하도록 의무화하는 것이 골자다.

 

 특정 사건의 수사와 공소제기 등에서 독립적인 지위를 가지는 ‘특별검사(특검)’는 개별 특검법에 따른 임명과 상설 특검법에 따른 임명의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특검은 ‘최순실 국정농단사건 특검법’의 경우처럼 개별 특검법에 따라 임명돼 왔다.

 

 주철현 의원실에 따르면, 「상설특검법」은 대통령이 국회의 입법권을 무력화하고 실체적 진실규명을 방해하기 위해 거부권을 남용하는 사태를 방지할 수 있는 제도이다.

 

 「상설특검법」에 따라 특검을 임명하기 위한 ‘특검 수사요구안’은 발의 후, 상임위 심사를 거쳐 본회의 의결 등 통상의 의안과 동일한 절차를 거치지만, 법률안이 아니기에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다. 

 

 즉, 국회가 특검이 필요하다고 본회의에서 수사요구안을 의결하는 것만으로 특검 임명절차가 개시되고, 대통령은 국회의 특검 추천위원회가 추천한 2명의 후보자 중 1명을 기한 내에 임명할 수 있을 뿐이다.

 

 다만, 현행 「상설특검법」은 국회의 추천위원회 구성에 대한 기한 규정이 없어, 특정 교섭단체가 추천위원회 구성 권한을 고의로 행사하지 않는 방법으로 특검 임명을 무기한 지연시킬 수 있다는 맹점이 존재한다.

 

 이에 주철현 의원의 이 법안은 ▲ 국회의 특검 추천위원회 구성기한을 10일로 명시 ▲ 특정 교섭단체가 5일 내에 추천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국회의장이 추천 없이 바로 위촉 권한을 행사하도록 의무화했다. 의장이 위촉하는 추천위원은 「공수처법」이 동일한 문제점을 해소한 입법례를 참조해 한국법학교수회 회장과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으로 명시했다.

 

 주철현 의원은 “21대 국회에서 ‘김건희 여사 특검법’과 ‘해병대원 특검법’ 등이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남용으로 좌초됐다. 이에 ‘상설 특검법’의 활용 필요성을 절감하게 됐다”고 발의배경을 설명하면서 “무력화된 사법정의를 신속히 구현할 수 있도록, 개정안이 신속히 국회를 통과해 상설특검제도가 적극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