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스공사, 산업부와 ‘24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합동 시행

지진해일로 인한 복합 재난 대비 실전 대응능력 점검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0:39]

가스공사, 산업부와 ‘24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합동 시행

지진해일로 인한 복합 재난 대비 실전 대응능력 점검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4/05/30 [10:39]

   

  한국가스공사 최연혜사장


한국가스공사(사장 최연혜)는 5월 29일, 삼척LNG기지에서 예고 없이찾아오는 재난 상황에 대한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024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산업통상자원부와 합동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한반도 동해안 지진해일로 인해 가스 누출 및 화재가발생한 복합 재난을 가정하고, 유관기관 간 협업체계 신속 가동 여부등을 평가하는 불시훈련 방식으로 진행됐다.

 

가스공사는 훈련 상황을 현실감 있게 재구성하고자 일본 지진으로 인한 동해안 해일 발생과 일본 센다이 LNG터미널 피해 사례를 기반으로 시나리오를 구성해 훈련을 진행했다.

 

특히, △119 신고량 급증, △사전대피로 인한 교통 혼잡, △시설 파괴에 따른 천연가스 공급중단 등 실제 재난과 유사한 환경을 가정해 훈련을 실시했다.

 

아울러, 복합재난 발생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지역 대학생 등 국민체험단이 함께 참여해 훈련의 전 과정을모니터링하고 개선사항을 발굴했다.

 

가스공사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훈련을 통해 대외협업 체계를 점검하고, 안전 매뉴얼을 개선함으로써 재난 대응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시켜나갈 계획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천연가스 시설은 국민의 생명, 안전과 직결되는매우 중요한 국가기반 시설로, 철두철미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며“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주기적으로 합동훈련을 실시해 어떠한 재난상황에서도 안전하고 중단 없이 천연가스를 공급할 수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