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흥국화재, ‘제5회 금융사기 피해예방 캠페인’ 실시… ESG경영 박차

■ 보이스피싱∙보험사기 예방 안내문 시민들에게 배부
■ ‘청계천 쓰레기 줍기’로 환경보호 캠페인 동시 실시

임병석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09:09]

흥국화재, ‘제5회 금융사기 피해예방 캠페인’ 실시… ESG경영 박차

■ 보이스피싱∙보험사기 예방 안내문 시민들에게 배부
■ ‘청계천 쓰레기 줍기’로 환경보호 캠페인 동시 실시

임병석기자 | 입력 : 2024/05/23 [09:09]

▲ 사진제공=흥국화재     ©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흥국화재는 지난 22일 <금융사기 피해예방 캠페인>과 <환경보호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내일을 밝히는 큰 빛, 태광 ESG`라는 슬로건 아래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캠페인에는 흥국화재 소비자보호실, 장기보상실 임직원 40여 명이 참가했다.

 

캠페인에 참가한 임직원들은 두 개조로 나뉘어 한 조는 광화문역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보이스피싱 피해 대처요령과 보험사기 사례를 담은 안내문을 배부했다. 캠페인 안내문에는 보이스피싱 피해 대처요령으로 ▲계좌지급정지 신청 ▲개인정보 노출 등록 ▲내 계좌 확인 및 지급정지 신청 ▲휴대폰 명의도용 방지 서비스 등을 소개하고 있다. 또 안내문에 인쇄된 QR코드를 촬영하면 공익광고 영상으로 연결돼 보험사기, 불법사채, 투자사기 등 각종 금융사기 사례와 예방법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2022년 6월 처음 시작한 <금융사기 피해예방 캠페인>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3년째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임직원이 거리 캠페인을 진행하는 방식뿐만 아니라, 흥국화재 주변 골목상점들이 <금융사기 피해예방 지킴이>로 동참해 손님들에게 안내문을 전달하는 방식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3월 기준으로 <지킴이> 골목상점은 100호점을 돌파했다. 

 

다른 한 조는 청계천 주변에서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 활동을 펼치는 등 <환경보호 캠페인>도 실시했다.

 

흥국화재 관계자는 “금융감독원 ‘민생침해 금융범죄 피해예방 집중 홍보기간’ 운영시기에 맞춰 자체 캠페인을 마련하게 됐다”며 “많은 임직원이 기꺼이 참여해 준 덕분에 금융소비자 보호뿐만 아니라 환경보호 활동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직원들의 땀과 노력이 ESG경영을 강화하는 데 보탬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