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유턴기업, 문턱 낮춘다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5/08 [13:42]

유턴기업, 문턱 낮춘다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5/08 [13:42]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가 기업들의 국내 복귀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인건비 등의 이유로 해외국가로 생산시설을 이전했다가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을 '유턴기업'이라 부른다.

 

 유턴기업이 늘면, 국내 일자리 창출과 내수 경제 활성화 효과가 있다. 무엇보다 반도체·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기반을 자국에 유치하기 위해 유턴 기업의 필요성이 커졌다.

 

 미국의 경우 인플레이션 감축법과 칩스법 등을 통해 자국 기업의 유턴을 유도하고, 일본 역시 각종 세제 혜택으로 유턴기업을 늘리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그 결과 미국은 2014년 340곳이었던 유턴기업이 2021년 1천844곳까지 늘었고, 일본도 해마다 600~700개 기업이 돌아오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는 유턴을 선언한 기업이 2021년 26곳, 2022년 24곳에 불과하다.

 

 정부는 유턴 인정 업종에 유통업을 추가하고, '자본 리쇼어링'도 유턴투자로 인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난해 국내 기업의 자본 리쇼어링 규모는 약 59조 원에 달했지만, 유턴으로 인정받지는 못했다.

 

 정책이 변경된다면, 자본 리쇼어링을 늘리는 추세인 대기업들도 유턴 기업 혜택을 누릴 수 있어 국내 활동 반경을 넓힐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산자원부 안덕근 장관은 "첨단업종에 대해서는 올해 1천억 원으로 확대된 유턴 보조금 예산을 바탕으로 보조금 지원 한도를 최대 100억 원 이상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연구·개발(R&D) 관련 비용을 50억 원까지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