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래에셋증권,22일 금융·아트 세미나 연다.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4/15 [18:21]

미래에셋증권,22일 금융·아트 세미나 연다.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4/04/15 [18:21]

 


미래에셋증권 WM강남파이낸스센터는 6월 개인투자용 국채 대한 이해와 글로벌 채권투자전략과 박종규 작가의 IT시대 디지털 노이즈를 담은 작품 세미나를 22일 연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금융 세미나는 개인투자용 국채와 글로벌 채권투자전략을 주제로 정윤석 이사가 진행한다. 개인투자용 국채는 매입자격을 개인으로 한정해 발행하는 국채로 미국·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도입·발행 중이다. 

 

우리나라에서는 6월 첫 발행 예정이며 지난 2월 미래에셋증권은 개인투자용 국채 단독 판매 대행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 글로벌 변동성에 대비해 미국 금리에 대한 전망과 글로벌 채권을 포함한 채권투자 전략을 안내할 예정이다.

 

아트세미나는 박종규 작가가 진행한다. 챗(Chat) GPT 등 인공지능(AI)의 발전으로 인간의 영역이 위협받는 시대에 우리 일상의 디지털 노이즈를 표출한 회화 작품들을 주제로 다룰 예정이다.

 

디지털 이미지 중 노이즈(잡음)를 발견하고 회화적으로 표현해온 박종규 작가는 '사람과 컴퓨터의 관계'를 주제로 회화, 조각, 영상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제작하는 중견 작가이다. 박 작가는 계명대와 프랑스 파리 에꼴드보자르에서 회화와 복합매체를 전공했고, 지난 달 홍콩 아트바젤에서 한국 후기 단색화 대표작가 4인전을 성공적으로 열었다.

 

이번 전시회는 갤러리몸 대표이자 경희대 경영대학원 김손비야(손비야 킴) 겸임교수가 큐레이션을 맡았고, 작품에 대한 ST(토큰형 증권) 컨설팅은 사물인터넷(IoT) 기반 플랫폼 개발 전문 기업인 엠알오커머스에서 지원한다.

 

세미나 참석을 희망할 경우 미래에셋증권 WM강남파이낸스센터에 전화로 사전예약을 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