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군 정찰위성 2호기, 발사 성공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15:54]

군 정찰위성 2호기, 발사 성공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4/08 [15:54]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초고해상도 영상 확보가 가능한 ‘군 정찰위성 2호기’ 발사가 성공했다.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은 8일 오전 8시 17분경(미국 현지 기준 7일 저녁 7시 17분경) 우리 군  정찰위성 2호기를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 스페이스 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된 군 정찰위성 2호기는 발사 약 45분 후 팰콘(Falcon)-9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됐다. 

 

 한국시각 10시 57분경에는 해외지상국과의 교신에도 성공하며 위성 상태가 양호하고 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을 확인했다. 

 

 군정찰위성 2호기는 실제 운용환경인 우주환경에서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검보정 등 우주궤도시험을 수행하고, 군 주관으로 진행하는 운용시험평가를 거쳐 본격적으로 감시정찰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고 촬영할 수 있는 SAR 위성을 이번에 최초로 확보함에 따라 대북 감시·정찰 능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국방부와 방사청은 “이번 성공으로 독자적인 정보감시정찰 능력을 추가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한국형 3축 체계의 기반이 되는 핵심전력 증강으로 킬체인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군 정찰위성 2호기는 방사청이 사업관리하고 국방과학연구소와 국내업체가 협력해 개발한 것이다. 이는 새로운 우주경쟁시대를 맞아 우리나라 위성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