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0년 새, ‘혼인 건수’ 40%↓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6:45]

10년 새, ‘혼인 건수’ 40%↓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3/04 [16:45]

  © 관련 이미지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최근 10년 사이 혼인 건수가 4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에 대한 인식 변화와 주거 마련 등 경제적인 이유가 결혼을 막는 장벽인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12월 인구동향과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 건수는 19만3천673건이다.

 

 2012년부터 2022년까지 11년 연속으로 줄어들다가, 코로나-19로 미뤄왔던 결혼이 진행된 영향 등으로 소폭 늘었다.

 

 이 같은 반짝 증가에도 10년 전인 2013년과 비교했을 때 40% 감소했다. 혼인 건수가 계속해서 줄어든 데에는 결혼에 대한 인식 변화가 배경으로 꼽힌다.

 

 통계청이 실시한 사회조사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2년 20.3%에서 2022년 15.3%로 줄었다.

 

 ‘결혼하는 것이 좋다’고 응답한 비율은 42.4%에서 34.8%로 줄어든 반면,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응답한 비율은 33.6%에서 43.2%로 늘었다.

 

 결혼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20대의 32.7%, 30대의 33.7%, 40대의 23.8%가 혼수비용과 주거 마련 등 결혼자금 부족을 꼽았다.

 

 혼인 건수 감소는 출생아 수가 줄어드는 데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출생아 수는 2013년 43만여 명에서 지난해 23만 명으로 47.3% 감소했고, 합계출산율은 0.72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에 정부는 맞벌이면서 자녀가 없는 부부인 딩크족의 영향으로도 출생아 수가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하고, 합계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준비하는 등 출생아 수 반등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